정의당 “檢총장도 수사 대상으로”
靑과 수사권 갈등 이어 또 부담
여당조차 “심각한 문제” 사면초가

1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 검찰 수뇌부 압력이 있었다는 안미현 검사의 폭로와 뒤이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의 입장 발표로 문무일 검찰총장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강원랜드 수사와 관련해 춘천지검장을) 질책한 적 있다”면서 “이견이 발생한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안 검사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 했다는 것을 심하게 질책했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이다. 하지만 곧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이 입장자료를 통해 “수사단 출범 당시 공언과 달리 5월1일부터 (문 총장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밝히면서 문 총장을 정면으로 치받는 모양새가 됐다.

당장 정치권에선 문 총장 책임론을 들고 나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철저한 수사를 독려해도 모자랄 검찰총장이 직접 수사에 외압을 했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역시 “강원랜드 수사에 문 총장과 검찰 수뇌부 역시 수사대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 내부에선 앞서 수 차례 청와대ㆍ여권과 불협화음을 낸 문 총장 입지가 더욱 좁아지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문 총장은 지난해 12월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적폐청산 수사를 연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고, 이를 두고 여당은 “의혹이 나오면 계속 수사를 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지난 3월에는 경찰에 대한 검찰 수사지휘권을 사실상 폐지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을 두고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어 청와대와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이때 일각에선 문 총장의 사퇴설이 언급되기도 했다. 한 검찰 관계자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 관련해 소신을 밝혔을 때와 달리 이번 논란은 문 총장 리더십에 큰 상처를 입힌 게 사실”이라며 “다만 전문자문단 구성을 지시하고,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문자문단 심의를 거치도록 한 것이 수사 개입에 해당하는 지는 좀 더 판단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와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소환 방침과 관련, 문무일 검찰총장의 질책이 있었다고 알려진 15일 대검찰청의 모습. 류효진 기자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