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42) 시인이 제33회 이상화시인상을 받는다고 이상화기념사업회가 15일 밝혔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쓴 민족시인 이상화(1901∼1943)를 기리려 1985년 제정된 상이다. 난다 출판사 대표인 김 시인은 1999년 등단해 시집 ‘날으는 고슴도치 아가씨’ ‘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을 냈다. 박인환문학상, 현대시작품상을 받았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