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약점 ‘확실한 레프트’ 부재 해결
문성민·파다르와 화려한 공격 기대
배구선수 전광인. 한국배구연맹 제공.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에 오르고도 챔피언결정전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현대캐피탈이 올해 FA 최대어이자 국내 최정상급 레프트 공격수 전광인(27)을 품에 안았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 최고 외국인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트라이아웃(공개선발)에서 지명한 데 이어 전광인까지 영입에 성공하면서 기존 문성민과 함께 ‘꿈의 3각 편대’를 완성했다.

현대캐피탈은 15일 “전광인은 공수를 겸한 선수”라며 “특히 팀플레이를 중요시하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라며 영입 이유를 밝혔다. 계약 조건은 3년간 연봉 5억2,000만원으로, 앞서 대한항공 잔류를 택한 한선수(33ㆍ6억5,000만원)에 이어 역대 2위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계약을 위해 FA선수의 타 구단 협상 시작 시점인 15일 새벽 전광인이 훈련 중인 충북 진천으로 내려가는 ‘성의’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7-18 V리그 일정이 끝나자마자, 배구 팬들의 관심은 ‘전광인이 어느 팀으로 가느냐’에 쏠렸다. 전광인의 행보는 V리그 판도를 결정할 만큼 중요했기 때문이다. 2013년부터 줄곧 한국전력에서 뛴 정광인은 FA를 앞두고 “즐거운 배구를 할 수 있는 팀에 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매 시즌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안고 경기를 뛰고 있는 전광인은 ‘재활 훈련 환경을 제대로 갖춘 팀’을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광인의 영입으로 현대캐피탈은 크리스티안 파다르(라이트)와 문성민ㆍ전광인(레프트)으로 이어지는 초호화 공격 진용을 갖추게 됐다. 특히 ‘확실한 레프트 부재’라는 고질적인 징크스도 보강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지난 시즌 라이트를 담당했던 문성민이 레프트로 포지션을 옮긴 뒤에도 리시브 부담을 안은 채 공격에서도 제 기량을 발휘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내가 원하던 삼각편대를 갖추게 됐다”라며 “전광인 선수와 구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광인은 2014년 신인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 2014~15, 2016~17, 2017~18 등 3개 시즌에서 베스트 7에 뽑혔다. 지난 시즌에도 득점 7위, 공격성공률 7위, 서브 5위, 수비 7위 등 공수에서 활약했다. 현재 한국 남자배구팀에서 훈련 중이며 오는 25일 개막하는 네이션스컵 일정을 소화한 뒤 현대캐피탈에 합류할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