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인 '블랙클랜스맨'을 통해 레드카펫에 참석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하이힐을 벗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28)가 맨발로 레드카펫을 밟아 화제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14일(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는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스파이크 리 감독의 영화 '블랙클랜스맨(Blackkklansman)'의 프리미어에 참석했다.

배우이자 심사위원으로 이번 칸 영화제에 참석한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실버톤의 드레스와 블랙 하이힐를 신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빗속에 당당한 포즈를 취하던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갑자기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걷기 시작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이 같은 행동은 지난 2016년 제69회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입장한 배우 줄리아 로버츠를 떠올리게 했다.

칸 영화제는 여성이 하이힐 대신 플랫슈즈를 신었다는 이유로 입장을 금지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줄리아 로버츠는 맨발 입장으로 칸의 엄격한 복장 규정에 항의의 퍼포먼스를 펼친 셈인데, 크리스틴 스튜어트도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레드카펫을 밟아 칸 영화제의 규정에 반대의 뜻을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인 '블랙클랜스맨' 상영회 레드카펫에 도착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인 '블랙클랜스맨' 상영회 레드카펫에 도착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배우이자 심사위원인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인 '블랙클랜스맨' 상영회 레드카펫 행사에서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걷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