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국선언으로 배제됐던 230명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7회 스승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했다가 스승의날 포상에서 배제됐던 교원 전원이 뒤늦게 상을 받게 됐다.

교육부는 15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37회 스승의날 기념식을 열고 우수 교원 3,366명에게 포상했다. 올해는 2016년 국정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참여를 이유로 당시 포상 명단에서 빠졌던 300명 중 230명이 포함됐다. 57명은 지난해 스승의날 포상을 받았고, 13명은 퇴직교원 표창 등을 받아 결과적으로 시국선언 참여자 전원에게 포상이 이뤄졌다. 교육부는 “국가인권위원회 및 역사교과서국정화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 들여 이들에게 상을 수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다문화 학생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도운 공로로 경북 칠곡 왜관초등학교 전영숙 교사 등 17명이 근정훈장을 받았다. 교육과정 수시 개정 체계를 마련한 권영민 교육부 장학관 등 15명은 근정포장을, 94명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국무총리 표창과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표창은 각각 104명, 3,136명에게 수여됐다. 김상곤 부총리는 “학교와 교사가 주체가 되는 교육혁신을 추진하고 전국 모든 선생님들의 힘을 모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교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