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읽다가 ‘밟지’나 ‘곬으로’와 같은 말이 나오면 멈칫하게 된다. 받침에 자음이 두 개가 있다 보니 어떻게 읽어야 할지 망설여지는 것이다. 실제로 겹받침은 종류나 환경에 따라 다양하게 발음된다.

먼저 겹받침은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나 어미, 접사 앞에 올 때에는 두 자음이 모두 발음된다. 예를 들어 ‘흙’과 조사 ‘이’가 결합한 ‘흙이’는 [흘기]로 발음이 난다. 이는 겹받침 ‘ㄺ’ 중 뒤 자음인 ‘ㄱ’이 다음 음절의 첫소리로 나면서 ‘ㄹ’과 ‘ㄱ’이 모두 발음된 것이다. 앞서 예로 든 ‘곬으로’도 이에 따라 [골쓰로]라고 읽어야 한다. 이 외에 어말이나 자음 앞에 올 때, 그리고 다른 단어와 결합하여 합성어를 이룰 때에는 둘 중 하나만 발음된다. 따라서 자음으로 시작하는 조사 ‘도’와 결합한 ‘흙도’는 [흑또]로 발음되고, 다른 단어 ‘얼개’와 결합한 ‘흙얼개’는 [흐걸개]로 발음된다. 이는 겹받침에서 ‘ㄱ’만 발음된 결과이다.

어말이나 자음 앞, 또는 합성어를 이룰 때 둘 중 어느 것이 발음되는지는 겹받침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ㄳ, ㄵ, ㄼ, ㄽ, ㄾ, ㅄ’은 앞에 있는 ‘ㄱ, ㄴ, ㄹ, ㅂ’이 발음된다. 이에 따라 ‘몫’은 [목], ‘앉다’는 [안따], ‘엷고’는 [열꼬], ‘외곬’은 [외골], ‘핥네’는 [할레], ‘없다’는 [업따]가 맞는 발음이다. 다만 ‘밟-’은 자음 앞에서 [밥]으로 발음 나서, ‘밟고’는 [밥꼬]로 발음된다.

반면 ‘ㄺ, ㄻ, ㄿ’은 뒤에 있는 ‘ㄱ, ㅁ, ㅍ(ㅂ)’이 발음 나서, ‘맑지’, ‘젊다’, ‘읇고’는 각각 [막찌], [점따], [읍꼬]로 발음된다. 다만, 용언 어간에 오는 ‘ㄺ’은 ‘ㄱ’ 앞에서 ‘ㄹ’로 발음이 나서, ‘맑고’는 [말꼬]로 발음된다.

이운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