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시범경기 4점 5R 3블럭슛
WNBA 시범경기에서 뛰고 있는 박지수.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 SNS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20ㆍ196㎝)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두 차례 시범경기에서 개막 엔트리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 소속의 박지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칼리지 파크 센터에서 열린 2018 WNBA 시범경기 댈러스 윙스와 시범경기에서 20분51초 동안 코트를 누비며 4점 5리바운드 3블록슛을 기록했다. 지난 7일 중국 국가대표팀을 상대로 처음 치른 시범경기 때보다 기록(21분57초 출전 8점 4리바운드 2블록슛)은 약간 저조했지만 팀 내에서 세 번째로 많은 시간을 뛰며 입지를 다졌다.

이날 에이자 윌슨(9점 12리바운드)이 28분49초, 니아 커페이(8점 7리바운드)가 21분38초를 뛰었다. 박지수는 5개의 슛을 던져 2개를 넣었다. 상대의 높이가 워낙 강해 공격 시도 자체가 많지 않았고, 팀 야투 성공률도 25.7%(70개 시도 18개 성공)로 저조했다. 경기에서는 댈러스가 68-55로 이겼다.

박지수와 백업 센터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켈시 본은 18분59초를 뛰며 6점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평균 성적은 5.5점 2리바운드다. 박지수는 평균 6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의 성적을 냈다. 박지수의 2.5블록슛은 시범경기 전체 2위로 경쟁력을 입증했다.

빌 레임비어 라스베이거스 감독은 박지수를 두고 “WNBA에서 오래 뛸 수 있는 선수”라며 만족감을 나타냈고, 경쟁자이자 동료 본은 “19세 나이라고 믿기지 않는다”고 거들었다. 또 한국 남자 농구의 레전드 빅맨 김주성(전 원주 DB)은 “경기 영상을 봤는데, 골 밑에서 자리를 잡는 능력이 뛰어났다”면서 “지금 모습이면 개막 엔트리에는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WNBA는 19일 정규리그가 개막하며 18일까지 팀 당 최종 개막 엔트리 12명이 정해진다. 지난달 WNBA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선발된 박지수가 개막 엔트리에 들어가면 21일 코네티컷 선과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 뛸 수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