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113년 간 27명만 수상한 후두과학 분야 최고 권위 상
하이드로젤 주사로 소실 성대근육 재생 연구 인정
권성근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권성근 교수가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후두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카셀베리 상(Casselberry Award)’을 수상했다.

1906년 제정된 카셀베리 상은 그 해 후두과학 분야에 가장 탁월한 업적을 낸 연구자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기준을 충족하는 대상자가 없으면 그 해 시상식을 열지 않는다. 제정 이후 113년 간 권 교수를 포함해 지금까지 단 27명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권 교수는 노화가 진행된 성대에 성장인자가 서서히 방출되도록 고안된 하이드로젤(물을 용매로 하는 젤)을 주사하면, 소실된 성대 근육이 재생되고 발성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힌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학계에서는 이 연구를 최근 급증하고 있는 노인성 발성장애의 획기적인 치료법으로 주목하고 있다.

권 교수는 2016년에는 미국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 말로니 상(Broyles-Malony Award)’ 첫 한국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