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WKBL 제공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서 뛰는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20)가 시범경기 2차전에서 4득점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박지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칼리지 파크 센터에서 열린 2018 WNBA 시범경기 댈러스 윙스와 원정 경기에서 20분 51초를 뛰며 4점, 5리바운드, 3블록슛의 성적을 냈다. 1주일 전 중국 국가대표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 1차전에서 21분 57초간 8점, 4리바운드, 2블록슛, 1어시스트를 해낸 박지수는 이로써 정규리그 개막에 앞서 열린 시범경기 일정을 모두 마쳤다. 시범경기 평균 성적은 6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이다. WNBA는 19일 정규리그가 개막하며 18일까지 팀당 최종 개막 엔트리 12명이 정해진다. 중국 국가대표 전에서 교체 멤버로 코트를 밟았던 박지수는 이날 선발로 나와 최종 엔트리 진입 가능성을 밝혔다. 출전 시간도 팀내에서 세 번째로 많았다. 경기에서는 댈러스가 68-55로 승리했다.

박지수가 12명 엔트리에 들면 21일 코네티컷 선과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 나서게 된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