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의원 사직 처리 강행 의지
평화당•정의당도 개최로 기울어
여당 “대화로 정상화 시킬 수 있어”
한국당 “특검 등 패키지 처리를”
긴급 총회 열고 내부 결속 총력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오른쪽), 바른미래당 김동철(왼쪽)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앞 김성태 원내대표의 단식 농성장을 찾아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6ㆍ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사직 안건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 개최 데드라인을 하루 남긴 13일 여야는 여전히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본회의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물리적 저지도 불사하겠다고 맞서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국회의원이 사직서를 제출한 지역은 충남 천안병(양승조), 인천 남동갑(박남춘), 경남 김해(김경수ㆍ이상 민주당)와 경북 김천(이철우ㆍ자유한국당) 등 4곳이다. 14일까지 사직서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 내년 4월 재보선 실시 지역으로 분류돼 1년 가까이 국회의원 ‘공석’ 지역으로 남게 된다. 이 때문에 정세균 국회의장도 14일 이른바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의원 4명의 사직 안건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바 있다. 정 의장의 본회의 개최 의지가 큰 데다 민주당에 이어 범진보 정당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본회의 개최로 기울면서 본회의 개회는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이날 야당을 향해 의원직 사퇴 처리를 먼저 한 다음 민주당원 댓글사건 특검 논의를 이어가자는 로드맵을 던졌다. 홍영표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14일 본회의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준비하겠다”면서 “의원직 사퇴를 저지하려고 하는 무리한 상황만 발생하지 않는다면 저희가 대화를 다시 시작해서 국회를 정상화 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표면적으론 특검을 놓고 당 지도부와 공식 논의를 하지 못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실제로는 자체 힘만으로도 가능한 의원 사직서를 처리한 뒤 향후 대야 협상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121석)과 민주평화당(14석), 평화당과 뜻을 같이 하는 바른미래당 비례대표(3석), 정의당(6석)과 일부 무소속 의원이 합세하면 최대 149석 확보가 가능하다. 사직서 처리에 필요한 재적의원(293명) 과반(147명)의 동의를 받는 데 무리가 없는 셈이다.

이 같은 범여권 움직임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 참정권 박탈도 안 되지만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도 묵살해선 안 된다”면서 “새 원내지도부가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의원 사직 안건을 하나로 묶은 ‘패키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또 이날 밤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본회의 저지 방안을 논의하는 등 내부 결집에 총력을 쏟는 모양새다. 당 일각에서는 ‘물리력을 동원한 저지’까지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본회의 개의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게 되면 지방선거 국면에서 역풍에 직면할 수 있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도 있어 실행 여부는 불투명하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꼼수로 국회 본회의를 열려고 한다”면서 “특검 핵심 비껴가기 국회 본회의를 추진한다면 국회 정상화는 더욱 더 요원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