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여론조사] 경기지사

“정부ㆍ여당에 힘 실어줘야” 70.1%
남경필 후보 현직 프리미엄 불구
지지율 3배 넘게 뒤지며 고전
12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6ㆍ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전진대회'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출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6ㆍ13지방선거 경기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유권자 10명 중 6명 가까이 지지를 받아 독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는 ‘현직 프리미엄’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3배 넘게 격차를 보이며 뒤졌다.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경기 북부의 북한 접경지역마저 이 후보 쪽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와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1, 12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 후보가 지지율 56.9%로 남 후보(17.0%)를 39.9%포인트의 큰 폭으로 제치고 1위를 달렸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1.9%, 이홍우 정의당ㆍ홍성규 민중당 후보는 각각 0.6%였다.

권역별로 보면 이 후보는 파주ㆍ고양ㆍ김포 등 북서해안권 접경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69.8)을 보였다. 반면 남 후보는 이 지역에서 가장 낮은 지지율(9.1%)로 저조했다. 그나마 9개 시ㆍ군이 포함된 북부내륙권에서 두 후보간 격차가 가장 적었지만, 그마저도 이 후보가 52.1%로 과반을 넘겼고 남 후보는 20.7%에 그쳤다. 파주와 김포는 남 후보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승리한 지역임에도 반대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당시 남 후보가 10~20%포인트 이상 앞섰던 동두천ㆍ양주ㆍ연천ㆍ포천 등에서도 밀리는 점을 보면 남북관계 개선으로 보수텃밭으로 불리던 곳에서도 표심이 변화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지역은 특히 6ㆍ13지방선거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정부ㆍ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이 70.1%로 이번에 함께 여론조사를 실시한 6개 지역 중 가장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87.9%)과 민주당 지지도(63.7%)도 가장 높았다.

반면 남 후보는 ‘현 지사의 도정운영 평가’에서 ‘잘했다’가 54.0%로 ‘못했다’(31.9%)를 크게 앞선 결과가 억울한 대목이다. 현직 프리미엄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당 지지율이 11.8%로 바닥을 친 점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 후보는 인물경쟁력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었다. 후보 선택 기준을 묻는 질문에 후보자 개인의 능력을 꼽은 응답자가 40.4%로 가장 많았다. 정책과 공약(29.1%), 소속 정당(19.2%) 등이 뒤를 이었다. 두 후보 모두 지난 대선 당시 나란히 각각의 당내 경선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번 경기지사 선거는 여야 잠룡간 자존심 대결의 성격을 띄고 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와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서울ㆍ부산ㆍ인천ㆍ경기ㆍ충남ㆍ경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ㆍ녀를 대상으로 했다.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5월 11, 12일 이틀간 조사했다. 지역별로 각각 800명씩 응답했다. 유선전화 임의걸기방식(RDD)와 3개 통신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했다. 응답률은 서울 15.9%, 부산 16.3%, 인천 15.2%, 경기 16.1%, 충남 19.1%, 경남 18.7%였다. 2018년 4월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기타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