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강경한 태도에 재팬패싱 우려 여전
풍계리 취재 초청 강조하는 중국과 대조적
닛케이 “트럼프 북미회담 후 한일 방문 조율”
납치문제 해결 없을 땐 대북지원만 나설 수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일본이 내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오는 23~25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행사에 일본 언론이 초대받지 못한 데다 북일대화의 명분인 일본인 납치문제와 관련한 북한의 강경한 태도에 변화가 없는 탓이다. ‘재팬패싱’ 논란이 가라앉기는커녕 또다시 부각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배경이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취재와 관련해 한국,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5개국 언론을 초청했다. 유럽 국가인 영국이 포함됐는데도 정작 한반도 주변국 중에는 일본만 빠졌다. 산케이(産經)신문은 13일 이와 관련해 “외국 언론을 수용한다는 명목으로 북한이 외화를 얻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며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해외에 핵 포기를 보여주려는 퍼포먼스의 장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의 의도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반면 초청국 명단에 포함된 중국은 해당 소식을 보도하면서 ‘중국 역할론’을 적극 부각시키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북한 외무성의 발표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고,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모든 갱도를 폭발시켜 입구를 막고 모든 관측장비와 구조물을 제거하는 과정을 외국 기자들에게 공개해 투명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은 일본이 중시하는 납치문제 해결에 대해 달라진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이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꺼낸 것은 한반도 평화의 흐름을 막으려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전 세계가 조만간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하는 시점에 일본만이 왜곡된 행동을 하며 납치문제로 재차 소동을 벌이고 있다”며 오히려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13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를 외국 언론에 공개하겠다는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북미 정상회담 직전인 내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중 별도의 미일 정상회담을 갖고 납치문제 해결과 일본을 사정권으로 둔 중ㆍ단거리 탄도미사일 포기를 강하게 요청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신문(日本經濟)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아베 총리에게 직접 전달하면서 공고한 미일관계를 과시하고자 하는 행보라고 신문은 해석했다. 다만 북미 정상회담에서 납치문제 등에서 일본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가 나올 경우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 면전에서 반발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 경제 지원 가능성을 시사한 것도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진전돼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 사찰에 응할 경우 초기 비용 지원 등을 검토하고 있다. 때문에 납치문제 등에 대한 명확한 해결 없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경제적 지원 참여만 요청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