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소비자 34%, 블랙박스 원한다”

소비자 3명 중 1명이 중고차 구입 시 가장 필요한 서비스로 ‘블랙박스 장착’을 꼽았다.

SK엔카직영은 성인남녀 고객 1,579명을 대상으로 ‘중고차 살 때 받고 싶은 서비스’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이 응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34%가 ‘블랙박스 장착’을, 그 다음으로는 ‘타이어 교환권(24%)’을 선택했다. 모두 안전한 운전을 위한 필수 요소로 꼽히는 품목이다. ‘프리미엄 썬팅 서비스(18%)’를 희망한 고객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블랙박스는 종류와 가격이 너무 다양해 선택이 어려운데, 서비스로 준다면 직접 고민하고 장착하는 시간에 대한 기회비용을 아낄 수 있어 좋다” “타이어야말로 고가의 소모품이기 때문에 가장 이익으로 느껴진다” 등을 이유로 꼽았다.

‘내가 사기는 아깝고, 선물로 받으면 좋을 것 같은 차량용품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31%가 ‘차량용 청소기’를, 22%가 ‘타월, 왁스 등 소소한 세차용품’을 원했다. 이어 차량용 방향제(20%), 바닥 코일매트(19%) 등의 응답도 나왔다.

최현석 SK엔카직영 사장은 “중고차를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들이 원하는 혜택이 무엇인지 알아보고자 조사를 실시했다”며 “소비자의 기대와 눈높이를 고려한 중고차 구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시장 조사를 통한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