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북미간 긍정적 신호
미 NSC “국제 전문가에 의한 사찰 검증이 핵심 열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국제 언론인들을 초청해 공개적으로 폐쇄키로 한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다. 다음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에 긍정적인 메시지들이 오가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6월 12일 큰 정상회담에 앞서 이번 달에 핵실험장을 폐기(dismantle)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생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우 똑똑하고 정중한(gracious) 제스처!"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에는 김 위원장에게 상대에 대한 존경과 예우를 담은 '훌륭한'(honorable)이란 표현을 쓰기도 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도 한국일보의 서면 질의에 “우리는 북한의 핵실험폐기 계획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국제 전문가들에 의한 사찰과 충분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폐기가 북한 비핵화의 핵심 열쇠다”며 “우리는 추가적인 세부사항을 알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핵 실험장 폐쇄 조치 발표에서 국제 전문가들의 참가가 언급되지 않은 대목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12일(한국시간) 발표한 공보에서 “핵 시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은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 조건을 고려하면서 진행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면서 국제 언론인들의 현지 취재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핵 시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하여 국제기자단을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남조선에서 오는 기자들로 한정시킨다”고 밝히면서 전문가들의 참여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