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침발전소'

최근 홍익대 누드 크로키 수업에 참여했다가 나체 사진이 유출된 남성 모델이 "대인공포증과 피해망상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피해자는 11일 MBC TV '아침발전소' 제작진에 입장문을 보내 "사건 초기, 네티즌들이 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에 신고해줘 무척 감사하다"면서도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으로 괴롭고, 대인공포증과 피해망상에 시달린다"고 괴로운 심경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사회생활, 신앙생활, 경조사 참석 등이 다 중단된 상태"라며 "사건 발생 전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뿐이다. 사진이 다 삭제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관심은 피해자가 아닌, 지금 이 순간에도 사진을 올리고 악플(악성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향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워낙 충격적인 사건이기에 이 문제에 대한 공론화도 일고 있는데, 그 과정에서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사진 유출 범인은 함께 일하던 동료 여자 모델로 밝혀졌다. 이후 급진적인 여성 우월주의를 신봉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이 피해 남성을 조롱해 문제가 더 커진 상황이다.

'아침발전소'는 이날 오전 방송에서 피해자의 입장문을 공개하고,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의 문제점 등을 짚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MC 노홍철은 "사람 인생을 송두리째 흔드는 인격살인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피해자분이 오죽하면 입장을 밝혀왔겠느냐"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