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인 웨스 앤더슨 감독의 '개들의 섬'.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9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시상식을 열고 3편의 부문별 대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국제경쟁 부문에서는 마르셀로 마르티네시 감독의 '상속녀', 한국경쟁 부문에서는 정형석 감독의 '성혜의 나라'가 선정됐다. 권예지 감독의 '동아'는 한국단편경쟁 부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단은 "'상속녀'는 영화제 정신에 걸맞게 도전적이고도 실험적인 면모가 돋보였고, '성혜의 나라'는 주인공이 겪는 참담한 일상을 침착하게 그려냈다"면서 "'동아'도 다양한 시각과 시도가 신선했고, 치열한 고민이 묻어났다"고 평했다.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은 조성빈 감독의 영화 '비행'이 수상했고, 'CGV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은 20대 청춘의 꿈과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영화 '내가 사는 세상'에 돌아갔다. 국제경쟁 부문 작품상은 '머나먼 행성'이, 한국단편경쟁 부문 감독상은 '환불'이 거머쥐었다. 영화제는 12일 폐막작 '개들의 섬'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표향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