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5월 7일~8일 다롄 방문

정상간 식사ㆍ회담 각각 2차례나
방추이다오, 김일성ㆍ김정일
덩샤오핑 등과 회동 장소 ‘3代 인연’
北 일부 수행원, 中 기업 참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중국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棒槌島)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중국중앙(CC)TV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박 2일간 ‘깜짝’ 방중 일정이 중국과 북한 관영매체 등을 통해 8일 뒤늦게 공개됐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식사와 회담이 각각 두 차례씩 이뤄졌으며, 두 사람이 함께 해변을 거닐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주체107(2018)년 5월 7일부터 8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 대련(다롄)시를 방문하시고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또다시 상봉하시었다”며 김 위원장의 방중 일정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오전 전용기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했으며, 리수용ㆍ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국무위원회 관계자들이 수행했다.

김 위원장을 태운 전용기는 중국 현지시간으로 낮 12시 다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왕후닝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서기처 서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쑹타오(宋濤) 대외연락부장 등이 북측 인사들을 맞았다. “두터운 우의의 정과 열정적인 환영 분위기에 휩싸여 있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차를 타고 숙소인 방추이다오(棒槌島) 국빈관으로 이동했다. 방추이다오는 김 위원장의 할아버지와 아버지인 김일성ㆍ김정일이 덩샤오핑(鄧小平) 등과 은밀히 회동하던 장소이기도 해 그 자체로 상징성이 크다.

통신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상봉과 회담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습근평 동지가 대련에 와서 김정은 동지를 친절하게 맞이하였다”며 “두 나라 최고 령도자들께서는 한 달여 만에 또다시 만난 기쁨과 반가움을 금치 못하시며 뜨거운 인사를 나누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회담에서 한반도 정세와 북중 정치ㆍ경제 상황이 공유됐으며, 북중 친선 관계를 보다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이 주재한 연회가 이어졌다. 시 주석은 “생기가 발랄하고 약동하는 기상이 나래치는 이 아름다운 시절에 또다시 중국에 오신 김정은 동지를 환영한다”며 “이번 방문은 중조관계, 특히 두 당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우리 쌍방의 중요한 공동의 합의를 이행하려는 굳건한 의지를 충분히 보여준다”고 먼저 축하 연설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중국의 환대와 관심에 사의를 표하며 “대련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중 친선의 영원히 아로새겨질 역사의 발자취를 남기신 뜻 깊은 고장이다”며 “혈연적 유대의 뿌리가 세기와 세대를 넘어 오늘도 이어지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음날인 8일 오전엔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함께 해변가를 산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이 숙소 내부 식당에서 주재한 오찬에 참석했다. 통신은 “오찬에 앞서 김정은 동지와 시진핑 동지는 차 문화를 보여주는 기교를 감상하시고 중요한 담화를 나누시었다”며 “가장 진실하고 열렬한 우정과 존경, 흠모의 감정이 뜨겁게 넘쳐흐르는 속에 오찬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북측 일부 수행원들은 대련동항상무구와 중국 화록그룹을 참관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8일 오후 전용기로 다롄을 떠났다. 다롄 국제공항에는 앞서 마중 나왔던 왕후닝 서기, 쑹타오 부장 등이 나와 환송했다. 김 위원장은 귀국길에 오르며 시 주석에게 감사 서한을 보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