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에 이어 두 번째 중국 방문…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 확고한 입장”

지난 3월 말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김 위원장은 불과 40여일 만인 7일 또다시 방중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월 말에 이어 40여일 만에 또다시 중국을 방문,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다. 2012년 공식 집권에 들어간 그가 6년 동안 중국은 물론, 해외 어느 국가를 찾은 적도 없다는 점에서 잇따른 방북 행보는 매우 이례적이다.

8일 중국 관영 방송매체인 CCTV는 시 주석이 다롄으로 건너가 김 위원장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과의 회동에서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현은 북한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미국 등이) 대북 적대정책을 없애면 핵 보유도 필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5일에도 극비리에 전용 열차 편으로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같은달 28일 귀국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 최고지도자와 먼저 만났다는 점에서,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에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