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게시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방중 직후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통상문제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아침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일정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0분께 트위터에 “내 친구인 중국 시 주석과 아침 8시30분쯤 얘기를 나눌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주요 대화 주제는 모든 일이 잘 진행되는 통상문제가 될 것이며 신뢰관계가 쌓여가는 북한과의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우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