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용기와 같은 기종, 같은 모양... 김정은 방중 소문 확산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한 중국 랴오닝(遼寧) 성 다롄(大連) 공항의 북한 요인 전용기 이륙 장면. 교도 연합뉴스
일본 NHK가 보도한 북한 요인 전용기. 앞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용기와 같은 기종인 IL-62이고 뒤는 고려항공 화물 수송기인 IL-76이다. NHK 캡처
북한 항공기 옆면에 ‘고려항공’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선명하게 쓰여 있다. NHK 캡처
지난 2월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태운 북한 전용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습. 옆면에 인공기 그림이 이번에 포착된 비행기와 차이를 보인다. 고영권 기자

일본 NHK 방송과 교도통신이 8일 오후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방문설이 돌고 있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의 국제공항에서 북한 요인을 태운 전용기가 이륙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NHK가 보도한 영상에는 러시아제 일류신(IL)-62 여객기 1대와 고려항공 소속 IL-76 화물 수송기 1대가 나란히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IL-62 옆면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글자가 쓰여 있고, 꼬리날개에는 붉은색 왕별이 그려져 있다. IL-62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1호와 같은 기종으로 김 위원장의 전용기에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글자와 왕별이 그려져 있다. 다만, 지난 2월 9일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김여정 부부장이 타고 온 전용기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글자 옆에 인공기가 그려져 있고, 이번에는 휘장이 그려져 있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