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선 김정은 시진핑 회동설도
7일 웨이보에 다롄시내 교통이 통제됐다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이에 따르면 교통이 통제된 지역은 방추이다오 영빈관 인근으로 첫 중국산 항공모함의 시험운항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진 다롄항과 인접해 있다. 웨이보 캡처

북한 고위급으로 추정되는 인사가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시를 전격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간 고위급 회동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일각에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회동설까지 나온다.

7일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고위급으로 추정되는 인사가 다롄시를 찾아 중국 고위급 인사와 접촉하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가 다롄에서 자국산 첫 항공모함의 시험운항을 앞두고 북한 고위급 인사를 초청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매체들은 첫 자국산 항모인 ‘001A함’이 8일 오전 시험운항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실제 중국 네티즌들은 지난 6일부터 다롄 시내 주요 도로에 대한 교통 통제가 심해졌다는 사실과 함께 8일까지 방추이다오(棒槌島) 영빈관 주변 도로가 통제될 것이라는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이날 중국 언론에서 시 주석 관련 보도가 전혀 없었고 다롄공항이 3시간 넘게 통제됐던 점으로 미뤄 시 주석이 자국산 항모 시험운항 참관을 위해 다롄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한편 8일 해외 중문 뉴스 사이트 다유신문(多維新聞)과 신당인(新唐人) 등은 중국 안팎 소식통을 인용, 시 주석이 자국산 항모 해상시험 출정식을 주재하기 위해 7일 다롄에 도착했으며 북한 고위인사를 태운 여객기도 당일 다롄공항에 내렸다고 전했다. 인터넷 뉴스 사이트와 웨이보에는 북한 여객기가 다롄공항에 착륙한 사진과 고급승용차가 시내를 달리는 사진이 올라왔다. 매체는 북한 여객기에 누가 탔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북중정상이 다시 회동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다롄 현지 상황과 의전 등으로 볼 때 북한 고위급 인사 방문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면서 “방추이다오 영빈관에서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만난다는 루머까지 돈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지난 3월 말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 편으로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것과 달리 이번엔 항공편을 이용한 걸 보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방중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5~28일 전용열차편으로 극비리에 중국을 찾아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