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 김모씨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4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기소)씨에게 보낸 10건의 기사 URL을 김씨뿐 아니라 주변인에게도 다 보냈으며,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다 그렇게 한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전 10시 서울경찰청에 출석해 다음날 오전 9시까지 23시간 가량 경찰조사를 받은 김 의원은 각종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기존 두 차례의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과 같은 입장을 유지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의 관계에 대해 2016년 6월 의원회관에 드루킹이 찾아와 처음 만나게 됐으며 이후 7~8회 가량 만났다고 진술했다.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역시 경제민주화를 추진하는 모임이라고 소개 받았을 뿐, 다른 문팬 모임과 다름없다고 생각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드루킹 조직의 댓글 조작 활동 여부에 대해서도 자발적으로 좋은 댓글을 다는 선플 활동을 했다고만 알고 있었으며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 조작은 이후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드루킹에게 보낸 기사 URL 10건을 드루킹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함께 보냈으며,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다 그렇게 한다는 취지로 진술하기도 했다. 인사추천 경위에 대해서도 드루킹이 먼저 도모(61) 변호사에 대해 오사카총영사 직위를 요청했으며, 적합하다고 판단해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추천했으나 외교 경력이 필요하다는 답변에 그 답변을 그대로 전달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김 의원의 전 보좌관인 한모(49) 보좌관이 드루킹 측으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3월 15일 드루킹이 텔레그램으로 협박 문자를 보내 알게 됐으며, 다음날 한 보좌관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하자 이를 시인해 즉시 반환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앞서 500만원에 대해 보좌관의 개인적 거래라고 해명한 바 있으며 500만원을 무기로 드루킹이 협박성 메시지를 발송하자 ‘시그널’ 메신저로 ‘황당하다’는 답변을 했다고 말했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이날 김 의원 조사가 끝나고 진술 내용을 분석하는 대로 통신ㆍ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여부와 인사 추천을 받고 도 변호사를 직접 만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조사 필요성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오전 김 의원의 경찰 조사 직후 입장을 내고 “이런 귀빈소환에 황제수사를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은 ‘내가 말한 것을 경찰이 받아 적었으니 수사는 끝났다’는 것이냐”며 “얼마나 대접을 받고 나왔으면 경찰조사를 받고 나오면서까지 개선장군 행세냐”고 지적했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