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시간 조사 끝에 귀가

[2180504-1] [저작권 한국일보 김경수 더불어 민주당의원이 4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하여 드루킹’ 김모씨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4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2018-05-04(한국일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밤새 참고인 조사를 받은 끝에 5일 오전 9시 10분 무렵 귀가했다. 전날 오전 10시 서울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 의원은 16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7시간 가까이 조서를 열람해 총 23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의원은 “긴 시간에 걸쳐서 충분히 소명하고 설명했다”며 “이제 경남으로 내려가 온몸으로 뛰며 경남을 위하겠다”고 짧은 소회를 밝힌 뒤 차량에 탑승했다. “자유한국당도 이제는 국민을 위한 역할과 책임을 다해달라”고 덧붙여 말하기도 했다.

인사 청탁과 관련한 질문에는 “인사청탁이 아니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 굳은 표정으로 답했다. 드루킹 김모씨를 모른다는 입장인데 왜 댓글 보고를 받았는지 묻는 질문에도 “드루킹을 모른다고 얘기한 적 없으며 질문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잘라 말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김 의원을 상대로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기소)씨와 처음 알게 된 시점 및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불법 댓글 조작 활동을 사전에 알았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또 김 의원이 드루킹의 인사청탁을 받아 경공모 회원인 도모(61)변호사와 윤모(46)변호사를 각각 일본 오사카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하게 된 경위 등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김 의원 조사가 끝나고 진술 내용을 분석하는 대로 통신ㆍ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여부와 인사 추천을 받고 도 변호사를 직접 만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조사 필요성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