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

드루킹 인사청탁 등 집중 추궁

전 보좌관과 경공모 돈 거래 대질조사

박사모도 매크로 사용 정황 수사

김경수 더물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4일 오전 서울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경찰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김 의원이 청와대에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을 인사 추천한 것과 관련해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조사할 지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김 의원을 상대로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와 처음 알게 된 시점 및 경공모의 불법 댓글 조작 활동을 사전에 알았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다. 또 김 의원이 드루킹의 인사청탁을 받아 경공모 회원인 도모(61)변호사와 윤모(46)변호사를 각각 일본 오사카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하게 된 경위 등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했다.

김 의원은 변호인 두 명과 함께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면서 “특검보다 더한 조사에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경찰청 앞에선 김 의원 지지세력과 반대세력이 경합하듯 집회를 갖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의원 조사가 끝나면 진술 내용을 분석한 뒤 통신·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여부와 인사추천을 받고 도 변호사를 직접 만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조사 필요성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이 소환 조사를 받던 이날 ‘500만원 거래’ 당사자인 김 의원 전 보좌관 한모(49씨와 경공모 핵심 회원 김모(49·필명 성원)씨에 대한 대질 조사도 이뤄졌다. 경찰 관계자는 “(대질 조사에선) 김씨가 한씨에게 전한 500만원의 성격과 전달 과정을 위주로 조사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씨는 지난달 30일 첫 조사 당시 “500만원은 빌린 돈이 아니며 김씨로부터 ‘편하게 쓰라’고 전달받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김영란법 위반 혐의와 별개로 대가성이 입증되면 뇌물죄 및 선거법위반 혐의 등을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두 사람의 돈 거래가 드루킹이 운영한 느릅나무 출판사와 근접한 경기 고양시 한 일식당에서 이뤄졌던 것으로 알려져 경찰은 드루킹의 돈 전달 지시 여부도 수사 중이다.

한편 경찰은 보수단체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에서도 매크로를 사용했단 정황이 담긴 증거자료를 받아 살펴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월 댓글 공감 수 조작 사건을 경찰에 고발하면서, 박사모의 매크로 사용 정황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