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인 신분…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관여 여부 규명 주력
경공모 회원 인사청탁 처리 과정도 확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 김모씨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4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김모(49, 구속기소)씨 일당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드루킹과 연루를 의심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4일 소환조사하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댓글 여론조작 관여 여부, 드루킹으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아 처리하는 과정 등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 전반에 관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로 댓글 여론을 조작한다는 사실을 김 의원이 알았거나 방조·묵인했는지, 그와 같은 활동을 직·간접으로 지시 또는 요청하지 않았는지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드루킹이 작년 대선 후 자신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을 김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하고, 김 의원이 이를 청와대에 전달한 과정도 김 의원을 상대로 확인 중이다.

오전 9시52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에 "조사 과정에서 충분히, 당당하게, 한점 의혹 없도록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