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 앤더슨 ‘죽은 자들의 도시를 위한 교향곡’

죽은 자들의 도시를 위한 교향곡
MT앤더슨 지음ㆍ장호연 옮김
돌베개 발행ㆍ546쪽ㆍ2만2,000원

1942년 6월. 연합군은 나치의 눈길을 피해 마이크로필름 비밀 운송작전을 벌였다. 마이크로필름엔 뭐가 담겼을까. 작전계획? 신무기 설계도? 정답은 레닌그라드 공방전 와중에 쓴 쇼스타코비치의 7번 교향곡 악보다. 872일간 지속된 세계 최장 포위전 레닌그라드 공방전은 참혹함의 상징이다. 그 와중에 탄생했으니 7번 교향곡은 일종의 신화다. 실제로도 그랬다. 스탈린은 이 곡을 들은 연합군이 서유럽에서 제2전선을 형성해주길, 나치들의 사기가 팍 꺾이길 바랐다. 연합군은 서로 연주하려 들었고, 미국에선 무려 62차례나 연주됐다. 나치 공습 때문에 소방관 모자를 쓴 쇼스타코비치의 얼굴은 파시스트의 군홧발 아래에서도 분투하는 문명의 힘을 상징했다. 이 신화의 안과 밖을 들여다보면서 쇼스타코비치의 삶을 탐구한 기록이다. 줄리안 반스가 ‘시대의 소음’에서 쇼스타코비치를 비운의 천재로 그려냈다면, 이 책은 다양한 목소리를 섞어둔 종합보고서다. “내 교향곡은 대부분 묘비다.” 신화에 어울리지 않은, 쇼스타코비치의 마지막 말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