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에게 오사카 총영사·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
드루킹 김동원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구치감에 도착해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인사 청탁한 대상자인 변호사 2명이 3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윤모·도모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인사청탁 과정에 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이다.

드루킹은 지난해 대선 이후 윤 변호사를 청와대 행정관으로, 도 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김 의원에게 각각 추천했다. 드루킹은 도 변호사 추천이 무산된 뒤 지난 3월 메신저로 김 의원에게 2차례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경찰은 드루킹이 두 사람을 추천하기 전 이들과 상의한 사실이 있는지, 김 의원을 통한 인사추천 관련 내용을 드루킹으로부터 들었는지, 추천과 관련해 청와대 측과 접촉한 적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드루킹이 평소 관계가 깊지 않았던 인물을 인사추천했을 개연성은 높지 않은 만큼 이들이 경공모에서 담당한 역할, 드루킹과 관계 등도 조사 대상이다. 댓글 여론조작을 이들이 알았는지도 확인이 필요하다.

경찰은 두 변호사를 조사한 뒤 오는 4일 김경수 의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댓글 여론조작 연루 여부, 드루킹으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아 처리한 과정의 적절성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