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 주범 '드루킹' 김동원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인사 청탁한 대상자인 도모(왼쪽)·윤모 변호사가 3일 서울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인사 청탁을 한 당사자였던 변호사 두 명이 3일 경찰에 출석했다. 드루킹 김씨는 김 의원에게 각각 일본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 자리에 각각 도모(61) 변호사와 윤모(46) 변호사를 추천했었다. 이들은 드루킹이 운영해 온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으로도 알려졌다.

도 변호사와 윤 변호사는 이날 오전 9시 31분쯤 서울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 ‘드루킹과 만나 인사청탁을 논의한 적 있는지’ ‘김 의원에게 자신이 추천된 사실을 알았는지’ ‘경공모 댓글 조작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도 변호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고 묻는 한 취재기자에게 “무슨 혐의가 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도 변호사는 인사청탁 논란이 일자 “(인사추천과 관련해) 드루킹과 상의한 적이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윤 변호사는 드루킹이 이번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구속기소 됐을 때 변호를 맡았지만 청와대 행정관 인사추천 대상이었단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19일 법원에 사임계를 냈다.

수사를 맡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들을 상대로 드루킹과의 관계, 인사청탁 대상에 오르게 된 경위는 물론이고, 두 사람이 경공모 내 핵심인물로 꼽혀온 만큼 운영체계와 댓글 여론조작 과정, 김 의원의 경공모 활동 개입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