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글을 남겨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전 원장은 1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건.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십시오”라는 짧은 문장을 남겼다.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상대로 1년 넘게 특별감리를 벌인 끝에 회사 측의 분식회계 혐의가 인정된다는 내용의 ‘조치사전통지서’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감사인인 안진ㆍ삼정 회계법인에 통보한 날이었다. 지난달 17일 금감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 금감원 현안을 두고 그가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원장은 취임 직후 금감원의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 현황을 보고 받아 관련 현안을 잘 알고 있다. 이런 그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관련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한 것은 금감원의 감리결과가 타당하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이날 페북에 남긴 글의 배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김 전 원장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금 제가 구체적 이야기를 하기는 곤란합니다. 의미 있게 잘 취재해 보시기 바랍니다. 삼성으로선 일파만파의 민감한 사안일 겁니다. 금감원이 그리 결론을 내린 건 다 이유와 근거가 있기 때문이겠지요”라는 답을 줬다. 사실상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분식을 저질렀음을 강하게 시사한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금감원의 감리 결과가 국정농단의 특검 결과와 궤를 같이하는 매우 상식적인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삼성 바이오의 성장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특혜상장과 분식회계가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의 감리 결과에 대한 최종 판단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결정된다. 고의성 여부는 이번 사안을 가르는 핵심 변수다. 고의성 여부가 인정되지 않으면 회사의 단순 실수로 사안이 종결되지만 반대로 고의로 분식을 저지른 것으로 결정되면 최악의 경우 상장폐지도 배제할 수 없게 된다. 증선위는 분식을 저지른 법인에 유가증권발행 제한, 과징금, 검찰 수사 요청 등의 제재를 내릴 수 있다. 증선위가 사안이 위중하다고 판단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로 한국거래소부터 상장폐지 실질 심사를 받게 된다. 한국거래소의 심사에 따라 상폐될 가능성도 아예 없진 않은 것이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