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현대무용제 홍보대사 맡아
“영화 촬영하며 나빠진 관절 건강
현대무용 배우며 치유됐어요”
제37회 국제현대무용제(모다페) 홍보대사 위촉된 배우 문소리가 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국제현대무용제 사무국 제공

“제가 현대무용을 하면서 느낀 여러 가지 좋은 점들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춤이라는 게 멀리 있는 예술이 아니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어요.”

1982년 시작돼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축제로 자리매김한 국제현대무용제(모다페ㆍMODAFE)의 올해 홍보대사로 배우 문소리(44)씨가 위촉됐다. 그는 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앞에 나서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홍보대사 역할을 잘 맡지 않는데, 이번에는 기꺼이 수락했다”며 “개인적으로 보고 싶었던 공연들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문씨가 현대무용과 처음 인연을 맺은 건 영화 ‘바람난 가족’(2003)에 출연할 때다. 현대무용을 전공했지만 무용계를 떠나 있는 가정주부를 연기했다. 현대무용가인 안애순 전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에게 춤을 배웠다. “안애순무용단에 두 달 간 매일 출근해 무용수들의 생활습관, 춤, 정서를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요. 당시 (중증뇌성마비 장애인을 연기한) 영화 ‘오아시스’ 촬영 뒤라서 척추와 골반이 틀어지고 어깨와 턱관절까지 뼈 마디마디가 안 좋았는데 현대무용을 배우며 오히려 치유가 됐어요. 그 기억이 강렬하게 남아있습니다.”

아이를 낳고 한 동안 현대무용과 떨어져 있던 그는 2년 전 탄츠플레이(현대무용, 발레, 요가 등을 결합한 운동)를 시작하며 다시 춤을 추게 됐다고 했다. 그는 “자연스러운 움직임의 매력을 대중들이 더 많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들도 춤을 추며 운동을 할 수 있는데, 왜 우리 삶에서 춤이 멀어졌을까 생각했어요. 모다페는 전공자들의 테크닉만 보는 게 아니라 연극과 결합도 돼 있는 공연예술이니까 저도 굉장히 기대가 돼요.”

올해로 제37회를 맞는 모다페는 지친 일상을 깨워주는 움직임과 숨겨진 몸의 리듬을 찾자는 주제로 5개국 26개 단체 133명의 무용가들이 참여한다. 16~27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과 마로니에 공원 일대가 춤 축제로 물들 예정이다. 영국 피지컬댄스시어터 개코(Gecko)의 개막작 ‘웨딩’과 10년 만에 내한하는 네덜란드댄스씨어터(NDT)의 작품은 벌써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대중과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일반인 100명이 참여하는 워크숍 ‘100인의 마로니에 댄스’, 경연 형식의 참여 무대 ‘나도 댄서다!’ 등도 마련됐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