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사진 왼쪽) . 지난 1일 경찰서 앞에서 취재진들 질문에 대답하고 있는 조현민 전 전무.

‘물벼락 갑질’ 의혹 당사자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2일 강서 경찰서에서 15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조 전 전무는 지난 1일 경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죄송’이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취재진이 묻는 모든 질문에 대한 대답이 “죄송하다”였다. 15시간가량의 긴 조사를 마치고 2일 귀가하면서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나 실제 경찰 조사에서는 ‘사람이 없는 45도 우측 벽으로 유리컵을 던졌다’, ‘음료가 든 종이컵을 손등으로 밀쳤는데 내용물이 튀었을 뿐’, ‘이번 사건 대책을 상의했을 뿐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녹취 파일 등 그간 확보한 진술과 증거를 종합해 조 씨에 대한 신병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 피의자 신분으로 2일 새벽 조사를 마친뒤 서울 강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뉴스1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오전 강서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오전 강서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35)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된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