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AP 연합뉴스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지난달 30일자 세계 랭킹에서 포인트 7.49점으로 최근 2주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우승 1회, 준우승 2회를 거둔 박인비는 4월 23일 자 순위에서 2년 6개월 만에 1위 자리에 복귀한 바 있다. 2위는 7.23점의 펑산샨(중국), 3위는 6.72점의 렉시 톰슨(미국)이다.

박인비는 지난주 7.49점에서 변화가 없었고, 펑산샨은 7.04점에서 0.19점이 늘어 둘의 격차는 0.26점으로 좁혀졌다.

10위 내 한국 선수로는 유소연(28)이 4위, 박성현(25)이 5위, 김인경(30) 7위, 최혜진(19)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오른 9위에 자리했다. 지난달 30일 끝난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도 18위에서 13위로 상승했다. 4월 29일에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장하나(26)는 31위에서 26위로 올라섰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