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 6월말 퇴사예정…폐업수순"
배우 조재현. 필앤플랜 제공

배우 조재현이 대표인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는 조재현과 수현재컴퍼니가 활동을 재개한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수현재컴퍼니는 30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번주 개막하는 연극 '비클래스'는 단순 대관공연"이라며 "수현재컴퍼니 직원들은 6월 말 퇴사 예정이며 회사는 폐업수순을 밟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성추문으로 활동을 중단한 조재현 소유의 수현재씨어터가 다음달 3일부터 새로운 연극공연을 하며 조재현이 활동을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수현재컴퍼니는 "공연장 대관의 경우 최소 6개월∼1년 전에 확정이 된다"면서 "대명문화공장 1,2관과 수현재씨어터는 내년 1월 말까지 대관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어 "이후 대관공연들은 조재현이 제작에 참여했다거나 수현재컴퍼니의 재개를 염두한 것이 아니다"라며 "대관 공연에는 피해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현재컴퍼니는 또 "현재 공연장이 있는 건물도 매각을 알아보고 있지만 매수자가 있어야 가능한 부분이라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공연장만을 매각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