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블론 제임스가 30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NBA플레이오프 동부콘퍼런스 1회전 7번째 경기에서 르블론 제임스가 상대 수비를 뚫고 골밑 슛을 시도하고 있다. 클리블랜드=EPA 연합뉴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45점 원맨쇼’를 펼친 르브론 제임스의 활약을 앞세워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PO) 2라운드에 진출했다.

클리블랜드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NBA 플레이오프 동부콘퍼런스 1회전(7전 4승제)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마지막 7차전에서 105-101로 힘겹게 이겼다. 1회전을 통과한 클리블랜드는 정규리그 동부콘퍼런스 1위 토론토 랩터스와 2라운드(7전 4승제)를 치른다.

이날 경기에서 제임스는 45점을 넣고 9리바운드, 7어시스트, 4스틸을 곁들이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로써 제임스는 개인 플레이오프 1회전 통산 전적 13전 전승 기록을 이어갔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탈락한 적은 없다는 의미다.

클리블랜드는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도 인디애나를 4-0으로 완파했다. 2회전에서 만날 토론토 역시 시즌 2라운드에서 클리블랜드가 4-0으로 완승했다.

이날 경기에서 클리블랜드는 1쿼터를 31-19로 앞서며 기선을 잡았지만 4쿼터 막판 인디애나의 추격에 진땀을 흘렸다. 종료 2분 전까지 92-100으로 뒤진 인디애나는 도만타스 사보니스의 자유투 2개와 빅터 올라디포의 골 밑 득점을 묶어 종료 50초를 남기고 96-100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클리블랜드는 이어진 공격에서 제임스가 역시 레이업 득점으로 102-96을 만들어 한숨을 돌렸다. 제임스는 6점을 앞선 종료 25초 전에 인디애나 올라디포의 3점 슛이 불발된 것을 리바운드해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스틸 4개를 추가한 제임스는 스코티 피펜(전 시카고)이 보유하고 있던 플레이오프 최다 스틸 기록(395개)을 넘어서며 승리를 자축했다.

올해 동부콘퍼런스 4강은 정규리그 1∼4위 팀인 토론토(1위)-클리블랜드(4위), 보스턴 셀틱스(2위)-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3위)의 대결로 압축됐다.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첫 경기에서는 휴스턴 로키츠가 유타 재즈를 110-96으로 완파했다. 휴스턴은 ‘털보’ 제임스 하든이 41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서부 4강은 정규리그 1, 2위 팀인 휴스턴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각각 5, 6위인 유타 재즈,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를 상대하는 대진이다. 서부에서는 이미 휴스턴과 골든스테이트가 먼저 1승씩 챙겼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