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해안 이어 괌 개최 원했지만 북한이 반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미국 서해안을 제안했지만, 북한이 거부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북미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전했다. 아사히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8일 북한이 북미 회담에 긍정적이라는 생각을 전하러 온 한국 특사단에 이같이 제안했지만, 북한이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한 “미국은 다음으로 미국령 괌에서의 개최를 원했지만, 북한은 이에도 강경하게 반대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거론되는 몽골 울란바토르, 스위스 제네바, 싱가포르는 모두 북한 입장에서 비교적 받아들이기 쉬운 곳이라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아사히는 북한의 전직 외교관을 인용, 몽골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숙소로 영빈관을 제공할 의사도 보인 것 같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네바의 북한대표부에는 10명 정도의 요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싱가포르의 (북한) 대사관 직원은 3명 정도지만, 정치적으로 중립된 장소로 비밀유지도 철저하다”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평양 개최를 고집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