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까지도 일정 불투명하다가
오후 6시쯤 판문점 도착, 만찬 참석
“김정숙 여사가 세세히 준비”
남북 퍼스트레이디 의상도 조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평화의 집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남북 퍼스트레이디가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만났다.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만찬에 깜짝 등장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얼굴을 마주하게 됐다.

핑크빛 투피스 차림에 하이힐을 신은 리 여사는 이날 오후 6시 13분 검정색 벤츠 차량을 타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 등장했다. 하늘색 외투를 입은 김 여사는 리 여사를 마중 나와 두 손을 마주 잡고 환대했다. 입구에 들어선 리 여사와 김 여사는 각각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눴다.

리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아침에 남편께서 회담에 갔다 오셔서, 문 대통령님과 함께 진실하고 좋은 얘기도 많이 나누고 회담도 잘 됐다고 하셔서 정말 기뻤다”라며 첫 인사를 건넸다. 이어 리 여사는 “이번에 평화의 집을 꾸미는 데 (김) 여사께서 작은 세부적인 것까지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그래서 조금 부끄럽다. 제가 아무것도 한 것이 없이 왔다”고 김 여사에게 예의를 표했다.

이날 오전까지도 리 여사의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퍼스트레이디 회동 성사 여부는 매우 유동적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후 판문점 프레스룸에서 열린 2차 브리핑에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리설주 여사가 오후 6시 15분 판문점에 도착한다”고 깜짝 발표해, 극적 장면을 연출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지난달 중국을 국빈 방문했을 때 리 여사가 동행하면서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도 리 여사가 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다. 리 여사는 이미 평창 동계올림픽 직후 남측의 대북특사단이 방북했을 때도 김 위원장과 나란히 나와 영접을 했다. 북한 매체들도 그간의 관행을 깨고, 지난달부터 리 여사에게 ‘동지’ 대신 ‘여사’라는 호칭을 붙이며 공식 퍼스트레이디로서 존재와 역할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남북 정상 내외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0년과 2007년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당시 남측 영부인이 동행했던 것과 달리,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부인은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통상적인 국가 간 정상회담 만찬에 정상 부부 내외가 참석한다는 점에서 리 여사의 등장은 북한이 정상국가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를 전 세계에 드러낸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비춰 한미 정상회담 이후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에도 리 여사가 동행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남북 퍼스트레이디의 만남이 극적으로 성사되면서 이들의 패션도 주목을 받았다. 이정민 트렌드랩506 대표는 “리 여사의 핑크빛 투피스와 김 여사의 푸른빛 의상 모두 파스텔톤으로 색상이 조화를 이루면서 사전에 (의상이) 조율된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두분 다 단아하고 우아한 연출로 정상회담의 평화로운 분위기를 강조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연아 이미지컨설턴트협회장은 “리 여사가 입은 분홍 색상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따뜻한 핑크’로 분류되고 김 여사의 푸른색도 문 대통령의 넥타이색과 어울러진 따뜻한 톤의 색상”이라며 “계절감도 살리고 ‘평화의 봄’이라는 회담 주제와도 너무 잘 맞는다”고 말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ㆍ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