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
손 회장 “대한항공 갑질 논란에
기업들 국민 눈높이에 맞춰 활동”
2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5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26일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총회관을 압수수색 한 것을 두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혁신 성장을 돕고 설득력 있는 경제단체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50일 기자간담회가 진행되는 동안 경총회관이 압수수색을 당하자, 손 회장은 “오늘 압수수색은 2013년 당시 우리 직원들이 교섭 지원과 관련해 한 일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총이 노사 교섭 일을 맡아 한 사실은 있지만 크게 문제 된 일은 없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2013∼14년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의 교섭권을 위임받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 단체협상을 벌였다. 이날 검찰이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압수수색을 단행한 건 교섭권을 위임받은 경총이 노조 활동을 와해하려는 목적의 불법행위를 저질렀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한편 손 회장은 최근 대한항공 일가의 ‘갑질 논란’을 계기로 반기업 정서가 확산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기업들이 변화하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 경영 활동을 하도록 경총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또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많은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한국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반도체 등 일부 업종에 수출이 편중돼 있고 주요국과의 통상마찰 심화 우려로 앞으로도 수출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낙관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급격한 노동시장의 변화가 뒤따르고 있고,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노동계, 회사, 정부가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가 속도감 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기업의 준법정신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국민들이 기업에 바라는 모습을 되찾는 데 경총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