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 8만권, 문화 공연장 등 갖춰

충청ㆍ백제학 등 특성화 자료 겸비

도내 공공도서관 서비스 정책도 추진

남궁영(왼쪽서 두 번째) 충남지사 권한대행 등 각계 인사들이 25일 개관식을 가진 충남도서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충남도 제공

독서와 토론부터 전시와 공연까지 아우르는 복합문화공간인 충남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충남도는 25일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에서 남궁영 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유익환 도의회 의장과 홍문표 의원, 주민과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서관 개관식을 가졌다.

도는 2013년부터 총 사업비 522억원을 들여 3만1,146㎡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2,172㎡ 규모 도서관을 신축했다. 건물은 ‘담화만개(談花滿開)’를 주제로 찬란했던 백제문화를 비롯해 충남의 역사와 이야기, 내포의 삶, 도시와 자연의 교감, 자연과 문화의 조우, 화합과 소통의 의미를 담았다.

지하 1층에 문서고, 기계실, 창고, 지상 1층에 일반ㆍ어린이ㆍ유아 자료 열람실, 다목적실, 교육문화동, 2층에 사무실, 북카페, 그룹스터디실, 전자자료실, 전시실 등을 갖췄다. 또 3층에 열람실, 충청학과 백제학 도서로 꾸민 특성화 자료실, 세미나실, 전산실, 4층에 식당, 주방, 하늘정원 등을 배치했다. 열람실 등 좌석은 총 869석이다.

각 층에서 복사, 출력, 스캔, 팩스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컴퓨터와 전자신문, 전자잡지 등 첨단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정보 접근이 가능하다. 물론 무선인터넷(WIFI)도 도서관 안팎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남궁영 충남지사 권한대행이 25일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에 신축한 충남도서관 개관식에서 축하 인사를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서관이 현재 보유한 장서는 8만권이며, 매년 3만권 가량의 신간 확충이 예정돼 있다. 262석 규모 강당은 문화공연이나 지역 예술인 활동 공간으로, 3층 세미나실은 교양강좌 및 동호회 모임 공간으로 제공한다. 전시관 및 다목적실은 유명작가 초대전 및 향토작가 전시회 공간으로 활용된다. 개관시간은 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ㆍ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남궁영 지사 권한대행은 “충남도서관은 내포신도시 지역 공공도서관은 물론 도내 공공도서관 서비스 정책을 추진하며 ‘도서관의 도서관’ 역할을 수행한다”며 “역사와 문화의 보고가 될 충남도서관을 발판으로 도민과 함께 ‘문화로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이날 개관식에서 충남도서관 건립을 총괄 기획한 임호균 연세대 교수 등 6명에게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

최정복 기자 cjb@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