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경제 임민환]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 쇼케이스가 열렸다. 러블리즈 케이(가운데)가 애교를 선보이자 멤버들이 각자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임민환 기자 limm@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E-핫스팟] 6년만에 돌아온 장동건, '슈츠'의 품격 보여줄까

두산베어스의 ‘소년가장’ 함덕주 “(양)의지 형 믿고 던져요”

고준희, 무결점 몸매..굴욕 없는 '11자' 복근 [화보]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