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가 노환으로 23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23일 홈페이지에 “유가족의 결정으로 모든 것을 비공개로 진행한다”며 “고통과 아픔 모두 잊으시고 안식을 찾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1921년 태어나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되어 고초를 겪었다. 최근에는 서울에서 거주해 왔으며 정대협이 주최하는 피해자 인권캠프나 증원집회 등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할머니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8명으로 줄었다. 올해 최 할머니와 임모 할머니(1월 5일), 김모 할머니(2월 14일), 안점순 할머니(3월 30일) 등 위안부 피해자 4명이 세상을 떠났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