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교육회의, 13명 위원 구성 완료
대입 개편 범위 공론 작업 본격화
학생ㆍ학부모 없어 반발 이어질 듯
신인령(오른쪽) 국가교육회의 의장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김진경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 배우한 기자

현 중 3학생들부터 적용되는 2022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안을 결정할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대입 특위)’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교육회의는 이날 13명으로 구성된 대입특위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공론화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은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이 맡고, 위원장을 포함해 교육회의에서 4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김대현 부산대 교수, 박명림 연세대 대학원 지역학협동과정 부교수, 장수명 한국교원대 교육정책대학원 교수 등이다. 교육회의 측은 “김 상근위원이 위원장을 맡아 대입개편 공론화에 대한 교육회의의 책무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 교육 협의체에서 추천한 인사 3명도 참여한다. 김은혜 대교협 입학기획팀장, 강석규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이동우 대구 청구고 교사가 각각 추천됐다. 교육 전문가 몫(4명)으로는 김무봉 동국대 교수, 김신영 한국외대 교수, 박병영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조사통계연구본부장, 오창민 서울 동일여고 교사가 선임됐고, 언론인 위원에는 강홍준 중앙일보 선데이국 선데이사회에디터, 오창민 경향신문 사회에디터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교육회의 측은 대입 특위에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현직 교사 2명을 추천했다. 다만 학생ㆍ학부모 위원은 포함되지 않아 교육 현장의 반발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입 특위는 앞으로 ‘국민제안 열린마당’과 이해관계자ㆍ전문가 협의회, 온라인 등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각계 의견을 모으고 어떤 사항을 교육회의가 공론화할지 범위를 정한다. 이후 공론화위원회가 구체적 개편 시나리오를 만들어 방송 토론회 등 숙의 절차를 거치면 특위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마련한다.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국민신뢰 확보를 위해 특위의 중립성과 전문성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