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2학년 최유진씨. 조현병 환자 사회인지기능 이상 규명
최유진 서울대 의대 학생. 서울대병원 제공

의대 학부생이 SCI 등재 국제 학술지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서울대병원은 서울의대 의학과 2학년 최유진(21)씨가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이태영 교수 연구팀에 참여해 초기 조현병 환자의 사회인지기능 이상 증상을 자기공명영상기술(f-MRI)로 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최씨를 제1저자로 한 이 연구논문은 조현병 분야의 대표적인 국제학술지 '조현병 연구'(Schizophrenia Research)에 게재가 확정됐다. 초발정신병 환자가 보이는 사회인지기능 이상을 f-MRI를 이용해 밝힌 연구에서 최씨는 거울뉴런(mirror neuron)이라고 불리는 대뇌 부위의 기능적 네트워크 결함이 사회인지기능 저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구명했다. 최씨는 앞서 조현병 발병 경로를 역학조사로 밝힌 메타연구 논문에도 공동저자로 참여해 국제학술지 '조현병회보'(Schizophrenia Bulletin)에 발표한 바 있다.

지도교수인 권준수 교수는 "학습량이 가장 많은 의대 본과 재학생이 학기 중 논문을 내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라며 "앞으로 방학을 이용해 본인이 원하는 연구 기회를 최대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조현병 분야에 관심이 많아 지난 방학 때 미국 샌프란시스코 의과대학 매살론(Daniel Mathalon) 교수 연구실을 찾아 공부했다"며 "향후 뇌영상과 전기생리를 결합한 융합연구를 시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