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영향 ‘유전자’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
탄수화물 섭취↑운동반응↓ 헬스 해도 효과 없어
삼성서울병원 유전자연구소 연구팀 8,840명 연구결과
게티이미지뱅크

유전자에 따라 효과적으로 살을 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김진호 삼성서울병원 삼서유전자연구소 박사 연구팀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에 참여한 8,840명을 대상으로 비만 관련 유전자 변이정도, 식이습관, 운동에 따른 체중 감소 등을 분석한 결과, 다이어트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조합하면 체중감량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다이어트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돌연변이는 ▦탄수화물 관련 37개 ▦지방 관련 19개 ▦총 칼로리 관련 44개 ▦운동 반응 관련 25개 등 총 100개로, 이들 유전자 변이의 조합에 따라 다이어트 효율이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저탄수화물 식이형 ▦저지방 식이형 ▦저칼로리 식이형 ▦운동형으로 유형을 구분, 각 유형상태를 ▦매우 높음 ▦높음 ▦낮음 ▦매우 낮음 등으로 분석했다. 탄수화물을 적게 먹어야 하는 사람, 지방 섭취량을 줄어야 하는 사람, 음식종류에 관계없이 총 칼로리를 줄여야 하는 사람,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하는 사람 등 다이어트에 필요한 유전자 조합에 맞춰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분석결과, 저탄수화물 식이유형에 운동반응이 낮은 사람은 아무리 헬스를 열심 해도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유지하면 체중감량에 성공할 수 없었다. 마찬가지로 저지방식 유형인 사람이 무턱대고 최근 유행한 ‘저탄수화물-고지방식’ 다이어트 방법을 따라 하면 오히려 체중이 증가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다이어트 방법을 선택해 실천하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