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21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 춘계회의에 참석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미국의 대북 제재와 ‘최대한의 압박’ 정책은 북한의 검증 가능한 핵 폐기까지 계속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1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 봄 회의에 참석한 므누신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실험을 중단하기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는 “북한이 핵무기 계획을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포기하기 전까지는 미국은 일련의 제재와 최대한의 압박 정책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또 대북제재에 있어서 중국이 “매우 협조적이었다”라고 강조해, 대북제재를 위한 미ㆍ중의 공동전선이 작동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으로 므누신 장관은 중국과의 통상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 방문을 고려 중이라며, 무역 전쟁이 전면화하기 이전 중국과의 협상 타결을 조심스레 낙관한다고 밝혔다. 다만 시점에 관해서는 “지금으로선 말할 수 없다. 중국 방문 자체도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금주에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와 만났다”라고 소개하면서 “무역 문제보다는 인민은행과 연결된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중국의 추가 시장 개방 계획도 논의했다고 언급했으며, 이런 움직임을 미국 정부가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