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북한이 핵실험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핵동결 발표를 한 것을 마치 핵폐기 선언을 한 것 처럼 호들갑 떠는 것은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를 연상 시킨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북한 헌법에 핵보유가 천명 돼 있고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완성을 했다고 이미 선언한 마당에 추가 핵실험을 중단하고 ICBM도 더 이상 실험하지 않는다고 해본들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핵과 핵미사일을 전부 폐기 하겠다는 선언을 하지 않은 지금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와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했다. 이어 "또 2007년 10월 노무현-김정일 남북 정상회담에서도 평화체제로 전환, 종전선언 추진이 명시 돼 있었는데도 북은 이를 파기하고 핵개발을 계속해 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는 지금 국민의 망각을 이용해 미국까지 끌어 들여 또 다시 남북 평화쇼를 하고 있는 문 정권은 참으로 위험한 도박을 하고 있다"며 "국가 운영을 도박처럼 하고 있다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냉정해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