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수술 부위 사진 올려 파문

의료 사고를 주장한 배우 한예슬.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술 부위 사진을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한예슬은 20일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라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라고 주장했다. 이 글과 함께 한예슬은 환자복을 입은 채로 수술 부위 봉합 사진을 올렸다.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에 20일 올린 글과 사진. 한예슬 SNS

한예슬의 의료 사고 주장에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의료사고가 난 게 맞고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한예슬이 받은 수술 부위와 관련 병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