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회유ㆍ협박 시도 확인 차원”
압수물 분석 끝나는 대로 소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한국일보 자료사진

‘갑(甲)질’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를 수사 중인 경찰이 대한항공 본사를 19일 압수수색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20분부터 서울 강서구의 대한항공 본사에 수사관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압수수색 주요 대상은 본사 6층의 간부 사무실과 마케팅 담당 부서 사무실 내 관련 자료들이다. 경찰은 추후 조 전무의 휴대폰도 압수해 분석한 뒤 소환 일정을 조율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사건 관계자들을 회유하거나 협박했는지 알아보기 위해 휴대폰 문자 내역과 사내 메신저 메시지 등이 담긴 기기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18일에도 ‘물컵 갑질’ 당시 회의 녹음 내용을 확보하기 위해 회의에 참석한 A 광고대행사 본사를 2시간 동안 압수수색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A 업체와의 회의에서 A 업체 직원 2명을 향해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17일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했고, 조 전무를 출국 정지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