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편 사망 후 처지 비관해 자살”결론

지난 6일 40대 엄마와 세 살배기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아파트. 한덕동 기자

지난 6일 세 살배기 딸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증평 A(41·여)씨 아파트에서 나온 유서는 A씨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괴산경찰서는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A씨가 식당을 운영할 때 쓰던 장부 등과 유서를 대조한 결과 동일인의 것으로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남편이 숨진 후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 딸을 데려간다”는 글과 여동생 등 친척 6명의 전화번호를 적은 유서를 남겼다.

경찰은 이 같은 필적 감정과 사건 현장의 혈흔이 모두 A씨 것으로 나온 점, A씨 몸에서 6군데 주저흔이 발견된 점,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들어 A씨가 자살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난해 9월 남편이 자살한 뒤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A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조만간 사건을 마무리지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립수사연구원은 1차 부검에서 A씨의 사인을 ‘경부 자창과 독극물 중독’이라며 자살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