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한화의 경기에서 한화 외국인 타자 제러드 호잉이 3회초 2사 1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연타석 홈런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4월 돌풍’의 주인공 한화가 제러드 호잉의 연타석 홈런과 선발 윤규진의 호투를 앞세워 선두 두산마저 꺾고 3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두산과 3경기 차 단독 3위를 유지했고 최근 10경기에서 8승 2패로 고공비행 중이다.

호잉은 17일 잠실 두산전에 4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뽑아내며 팀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호잉의 방망이는 1회 첫 타석부터 불을 뿜었다. 그는 2사 2루에서 상대 선발 유희관의 커브를 잡아당겨 호쾌한 우중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어 3회에도 슬라이더를 통타해 우월 2점 홈런을 만들며 4-0으로 초반 기선 제압의 일등공신이 됐다. 호잉은 자신의 시즌 7, 8호 홈런을 연타석 홈런으로 장식했다. 개인 1호이며 올 시즌 KBO리그 7호 연타석 홈런. 선발 윤규진은 5이닝 동안 2실점(5피안타)으로 호투하며 앞선 두 차례의 부진을 씻었다. 윤규진은 “선발진 중 나만 승리가 없어 팀에 미안했는데 오늘 승리해서 기쁘다”면서 “힘으로 이기려 한 것보다 코너워크에 신경 썼는데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라고 말했다. 한화는 최근 3경기 연속 선발승을 챙겼는데, 이는 지난 2012년 6월 이후 약 5년 10개월 만이다. 6회부터는 평균자책점 1위의 불펜진이 가동됐다. 박상원과 송은범, 정우람이 남은 4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승부처에서는 호수비가 속출했다. 1회 1사 2루에서 두산 박건우의 잘 맞은 타구를 호잉이 호수비로 잡아냈고, 안타라고 판단해 3루를 돌던 최주환마저 잡아내면서 위기에서 벗어났다. 3회 1사 1ㆍ2루에서는 두산 1번 정진호의 타구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듯 했지만 좌익수 양성우가 빠르게 달려와 공을 건져내면서 다시 한번 팀을 살렸다.

한편 SK 외야수 제이미 로맥은 이날 수원구장에서 열린 KT전에서 8, 9호 홈런을 때리며 홈런 단독 선두로 나섰다. SK의 9-5 승리. 삼성은 부산 원정경기에서 롯데에 11-6으로 승리했다. KIA는 광주에서 9회말 터진 김주찬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LG를 5-4로 제압했다. NC는 고척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넥센을 3-2로 따돌리고 9연패 늪에서 빠져 나왔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