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TV토론

이재명ㆍ전해철ㆍ양기대 신경전 팽팽
인천시장 후보에 박남춘 확정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자 경선 TV토론회가 진행된 17일 서울 sbs 목동스튜디오에서 후보자들이 손을 맞잡고 공명선거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 경기일보

“이재명식 갈등유발 정치를 그만두라”, “원내 1당이 무너진다면 선당후사(先黨後私)를 해야지 현역의원이 왜 나왔나”

6월 지방선거에 나설 집권당 경기지사 후보를 놓고 벌이는 경선 토론무대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양기대 전 광명시장, 전해철 의원은 17일 오후 진행된 TV토론회 초반부터 거센 공격과 방어로 치열하게 맞붙었다. 여론조사상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전 시장은 ‘성남식 복지’의 성공을 부각시키며 굳히기 전략으로 어필했고, 두 후발주자는 이 전 시장의 시정활동에 대해 “갈등을 유발하는 대결정치”로 규정하며 협공을 폈다.

이 전 시장은 “성남시 예산을 아껴 공정하고 투명하게 권한을 행사했고 많은 시민들이 성남시의 복지 정책을 성원해주셨다”면서 “3대 무상복지를 포함해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체납된 세금을 걷어서 공평한 조세부담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성남시에서 무상교복이 문제가 됐을 때는 시의회 폐쇄 언급도 있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양 전 시장도 “무상복지를 추진하는 건 의미 있지만 시의회에서 반대한 의원들의 명단을 공개하는 식으로 추진하는 것은 이재명식 갈등과 대결의 정치”라고 몰아세웠다.

이 전 시장은 이에 대해 “정치인은 주권자가 위임하는 일을 위해 싸워야 하고 싸움을 회피하는 머슴은 머슴이 아니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또 후보 중 유일한 현역 의원인 전 의원에게는 ‘1당 지위 사수’를 고리로 압박이 이어졌다. “1당이 무너질 가능성 있으면 선당후사의 선택을 해야하지 않느냐”는 두 의원의 공격에 전 의원은 “1당이 무너질 상황이면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지도부에 밝혔지만 당 차원의 만류는 없었다”고 맞섰다.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은 18~20일 실시된다. 1위 득표자가 과반을 얻지 못했을 경우 1ㆍ2위 간 결선 투표가 23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다.

한편 이날 밤 끝난 인천시장 경선 결과 박남춘 의원이 57.2%로 각각 26.3%, 16.4%의 지지를 얻은 김교흥 전 국회사무총장과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을 제치고 최종 후보가 됐다. 박 의원은 본선에서 일찌감치 공천을 확정 지은 자유한국당 소속 유정복 현 시장과 맞붙는다.

대구는 49.1%를 얻은 임대윤 전 청와대 사회조정1비서관, 31.6%를 기록한 이상식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이 20일 결선투표에서 맞붙는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